여섯번째는 인터페이스에 대한 이야기이다. 

나는 오래전부터 추상클래스와 인터페이스의 문법적인 차이 이상의 문제에 대해 궁금해 왔다.

기본적으로 인터페이스는 다중 상속이 가능하고 추상클래스는 속성을 가질수 있다는 차이점 말고도 무언가 더 많은 차이가 있을것만 같았다. 

앞서 말한바와 같이 일단 속성을 가진다는 특성때문에 명사형 객체는 추상클래스가, 동사나 형용사는 인터페이스로 만들 확률이 높다. 물론 Thread와 Runnable처럼 두가지 형태를 모두 가질수도 있다. 보통 이정도 기준으로도 70%정도는 맞을 수 있다. 

다만 명사형임에도 인터페이스를 할 때가 있는데 그건 레이어의 바깥에 노출되는 객체 즉 구현에 있어서 매우 많은 유연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 여기서 더 유연이라는 의미는 인터페이스의 다중상속에 의지하는 바가 크다. - 명사형임에도 인터페이스를 고려해야 할 때가 있다. 

여기서 상속의 의미를 구분해야 할 것다. 인터페이스의 implements와 추상 클래스의 extends 모두 보통 상속이라고 부르고. 보통 부모 자식 관계라고 하는데 이 말은 명사형 추상클래스에 적합하고 인터페이스는 미묘하게 다른 의미를 갖는다. (영어 서적을 읽으면서 느껴지는 이 미묘한 뉘앙스의 차이가 번역을 거치면 일괄적인 부모-자식으로 변역되어 버린다.)

concrete 클래스에 있어서 인터페이스는 부모라기 보다는 일종의 이름이다. 흔한 수수께끼처럼 자기꺼지만 자기가 사용하지 않는걸 이름이라고 하는데 인터페이스는 이 수수께끼처럼 자기것이지만 자기가 사용하지 않는 것이고 우리가 사용하는 부모라는 의미로 보기 힘들다. (이게 영어와 한국어의 뉘앙스 차이일수도 있다.)

인터페이스와의 관계를 부모-자식 관계로  보지않고 이름 혹은 별명으로 보면 인터페이스의 의미에 대해 더 이해하기 쉬워진다. 인터페이스라는 의미 그 자체로 보면 접점-통로의 의미이므로 이름처럼 자기것이지만 불려지는 것이 되고 따라서 존재적 의미보다는 보여지는 의미가 더 중요해진다. (별로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김춘수의 꽃이라는 시를 보면 존재적 의미보다 선언적 의미가 더 앞선다.)

추상클래스는 앞서 말한대로 명사형에 치우쳐 있고 속성을 가지기 때문에 상속이라는 용어와 부모자식관계라는 번역에 위화감은 없지만 인터페이스와 구현체는 좀 달리 이해할필요가 있다. 하지만 이러한 관계에 새로운 용어를 여기서 다시 만든다는 것은 더 많은 혼란을 야기할수 있기 때문에 그냥 외부에 불려지는 이름정도라고 넘어가자. 

따라서 인터페이스는 추상클래스보다 외부에 보여지는 모습이 중요하다. 아니 그게 전부라고 해도 좋을 정도이다. 이제 여섯번째 계를 말할때가 왔다. 잘 알려진 구현은 숨기고 대신 의도는 드러내라가 여섯번째 계이다. 본질과 작동원리에 대한 이해보다 인터페이스는 표층이 더 중요하고  특히나 다른 객체에게 더 중요하다. 자신의 것이지만 남에게 불리는 이름처럼 인터페이스는 객체가 다른 객체에게 불리어지는 이름이기 때문에 자신의 구현과는 상관이 없다. 다만 구현 객체들은 이런 이름으로 불리어야 한다는 걸 제시할 뿐이다. 

6계는 이미 다른 객체지향 책에서 많이 언급하고 있으므로 좀더 자세한 예제가 필요하다. 



'Framework > 아키텍쳐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곱번째 계 - 호출의 빈도(1)  (0) 2009.07.24
Second Program Effect  (0) 2009.07.17
여섯번째 계  (0) 2009.07.14
호출의 빈도  (0) 2009.07.08
한줄짜리 함수  (0) 2009.07.06
예언?  (0) 2009.06.12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