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계자의 첫번째 작업은 절제되고 깔끔한 편이 많다. 그는 자신이 하는 일을 아직 잘 모르는 상태라는 것을 인식한다. 그래서 매우 조심스럽고 절제하는 태도를 가진다. 

그가 첫번째 작업을 설계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꾸밈과 장식이 떠오르지만 이것들은 "다음번"에 사용할 것으로 일단 옆으로 제쳐놓는다. 머지않아 첫번째 시스템은 끝이 나고 일정한 수준의 시스템을 달성했다는 것을 입증한 설계자는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로 두번째 시스템을 구축할 준비에 나서게 된다. 

이 두번째 시스템이 누구에게나 가장 위험한 시스템이다. ~ 두번째 시스템에서는 첫번째 시스템에서 옆으로 제쳐두었던 모든 아이디어와 치장들을 사용하여 과도하게 설계하는 경향이 나타나게 된다.  "


브룩스는 두번째 시스템 효과에 대해 말하면서 성공한 제품의 두번째 제품은 과도한 설계로 과도하게 복잡한 시스템이 될 가능성이 많음을 경고하였다. 여기서 과도하게 복잡하다는 것은 시스템을 세련되게 만들기 위한 장치가 시스템의 기본 장치보다 더 앞서가게 되는 것을 말한다. 

보통의 경우 두번째 시스템은 첫번째의 그것보다 기능이 더 많다. 그리고 이것들은 적절히 분류 관리되거나 절제되어 있지 않음으로서 UI가 복잡해지고 옵셔널한 기능이 많아지면서 설정이 많아지는 등이다. 

솔류션 시스템의 경우 첫번째 시스템에서는 직접적으로 고객과 맞닿는 일이 많지 않다. 대부분 실험실에서 소수 인원의 설계로 인해 통일되고 간결한 형태를 지닌다. 첫번째 버전이 고객에게 팔리게 된 이후에 많은 추가 요구사항이 생기게 되고 그것들의 일부는 서로 이율배반적이다. 

설계자는 그것들을 잘 조절하려고 노력하겠지만 그러함에도 많은 요구사항을 어쩔수없이 받아들임으로서 두번째 시스템은 500라인짜리 XML 설정 파일을 가지게 되는 경우는 흔하다. 아마도 그 설정파일의 대부분 사용되지 않을 옵션 기능을 설정하고 활성화 시키는 역할들을 담당하지만  너무도 길고 복잡해서 그에 관심을 쏟는 사용자는 거의 없다. 

이후 이것들은 문제가 생겼을 경우에 문제의 해결에 장애가 되고 덧데기와 IF 코드로 빠르게 부패되는 시스템이 된다. 

이러한 것이 근본적으로 피할수 없는 문제는 아니다. 브룩스는 그 해결방법의 하나로 두개 이상의 시스템 작업을 한, 노련한 설계자를 선택하는 것을 들었지만 사실 최근 대부분의 프로젝트는 과거와 같이 오랜 시간동안 초기 설계자가 이후에도 꾸준히 참여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프로젝트는 대부분 1년 이내이며 그동안 인원이 바뀐다. 첫번째 시스템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말이다. 

개인적으로 시스템의 발전 방향은 기능의 개수를 늘리는데 집착할 것이 아니라 좀더 똑똑한 시스템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존의 기능과 상충되는 요구사항이 들어왔을 경우 혹은 목적은 같지만 처리가 달라질 경우에 이후에 개발자도 까먹을 유연성(?)을 이유로 XML 설정 파일을 늘리는 것은 해결책이 될 수 없다. 

똑똑한 시스템이란 사용자의 행동에 주목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사용자가 말하는 것이 아니라 원하는 것을 하는 시스템을 만들어라 라는 말이 있는데 아웃룩의 메일관리와 지메일의 메일관리의 차이이다. 아웃룩은 메일을 분류하기 위해 4단계 이상의 설정을 거치지만 지메일은 달랑 제목을 파싱해서 링크해주는 것 하나이지만 앞의 관점에서 지메일의 관리방식이 좀더 똑똑하다. 


'Framework > 아키텍쳐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곱번째 계 - 호출의 빈도(1)  (0) 2009.07.24
Second Program Effect  (0) 2009.07.17
여섯번째 계  (0) 2009.07.14
호출의 빈도  (0) 2009.07.08
한줄짜리 함수  (0) 2009.07.06
예언?  (0) 2009.06.12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