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책에서 인터페이스와 추상 클래스에 기반한 프로그래밍이란 얘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흔히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게 목적처럼 되어 버리는 경우가 있다.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 것은 수단일뿐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다. 그럼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 목적은 무엇일까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한다. 그 답을 알기전에 먼저 인터페이스는 절대선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오히려 인터페이스는 프로그램의 문서화처럼 존재 자체의 손해 보다 더 많은 이득을 얻기 위한 필요악같은 존재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인터페이스는 복잡함을 감소시키기 위한 추가적인 복잡함의 장치이다. 인터페이스를 사용한다는 것은 관리해야 할 파일 하나가 늘어다는 것이므로 그 자체로 복잡함이 증가한다. 다만 인터페이스를 사용함으로서 구현자는 "인터페이스의 책임"의 구현에만 집중할 수 있고 호출자는 별로 관심없는 상세 구현보다 책임 그 자체에 집중할 수 있게 함으로서 "구현자과 호출자 사이의 복잡함"을 감소시킨다. 

여기서 ~사이의 복잡함이란 시간과 공간이라는 차원을 포함하고 있다. 애초에 구현자와 호출자가 같은 시간과 공간에 존재한다면 얻는 복잡함의 감소보다 잃는 복잡함의 증가가 더 크다. 


일단 "공간"에 대해서 말하자면 서울과 LA의 거리라는 물리적 감각보다는 나와 나 이외의 생각의 거리라는 의미가 강하다. 만약 혼자 하는 프로젝트라면 혹은 아주 마음이 잘 맞는 팀이라면 공간 사이의 거리가 크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시간"의 거리는 시간이 갈수록 엔트로피처럼 항상 늘어나고 혼자하는 프로젝트라도 시간의 거리는 생긴다. 그래서 나는 인터페이스의 가장 큰 목적은 이 시간의 거리 복잡함을 줄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복잡함이란 현재의 특정 상황 혹은 시점에서의 복잡함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변함으로써 생기는 복잡함이 더욱 많다는 말이다. 



시간의 거리로 생기는 복잡함이 보다 복잡한 이유는 이렇게 생긴 복잡함은 지속적인 파동의 다른 변화를 일으키고 이로인해 더욱더 복잡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앞날이라는 것은 본질적으로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미래를 대비하는 것 작체가 불필요한 복잡합이 야기될수 있다. 


특정 객체가 변해야 할 이유는 그 자체가 아니라 그가 사용하는 객체가 변해야 할때도 일어나고 이때문에 객체는 그 자신보다 보다 덜 변하는 것에 의존하여야 한다. (보다 덜 이라는 의미는 <=(작거나 같다) 의미인데 당연히 < (작다) 로 할수있으면 하는게 더 낫다. ) 

쉬워보이지만 이 원칙은 의외로 지키기 어렵다. 

이에 관해서 첫번째 알려진 것은 벽돌형 layer 아키텍쳐에서 상위 레이어는 하위 레이어에 의존해야 하고 하위 레이어는 상위 레이어에 의존해서는 안된다 라는 것인데 종종 이를 위반하는 것은 상위 레이어와 하위 레이어를 같은 시간에 혹은 같은 사람이 만들기 때문인데 주의하지 않으면 처음 생각보다 쉽지 않다. 

보통의 프로그램에서 하나의 새로운 레이어를 만드는 일은 그리 많지 않지만 하나의 레이어에서도 "보다 덜 변하는 것에 의존해야 한다는 원칙"은 중요한 것은 이것이 단순히 레이어간의 이야기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Framework > 아키텍쳐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곱번째 계 - 호출의 빈도(1)  (0) 2009.07.24
Second Program Effect  (0) 2009.07.17
여섯번째 계  (0) 2009.07.14
호출의 빈도  (0) 2009.07.08
한줄짜리 함수  (0) 2009.07.06
예언?  (0) 2009.06.12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