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야기2009. 2. 4. 19:39

이전 글에서 객체지향 프로그래밍 십계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는데
(물론 모세처럼 신약을 받은건 아니고-ㅅ- 그렇다고 새로운 이론을 창조하는 것도 아니다. 굳이 말하자면 요구사항을 캐내듯이 - 수집이 아니라 - 별다섯개짜리 책들에서 캐낸 것이다.)

1계는 당연히 재사용 성배를 뜻한 DRY(Dont Repeat, yourself)이다.
3계는 앞서 말한대로 더 이상 분해가 불가능한 원자단위까지 쪼개서 하나의 Aspect관점으로 묶어라 이다.

마음대로 정한 2계는 SOC 즉 변화의 속도이다. (SOC는 Service-Orinted Programming같은게 아니라 Speed Of Change로 맘대로 지어낸 용어다 -ㅅ-) 객제 지향은 "Object는 관련 있는 변수와 메소드의 모음" 이라는 정의로 출발하는 관계 있는것끼리 묶자라는 시도이다.

좋아~ 그럼 관련 있는 것이란 무엇인가 ?

관계(혹은 관련)에 대한 화두는 이화식씨에게 RDBMS를 배우던 시절로 올라간다. 관계형 DB 모델링 과정에서 엔티티란 '... 어쩌고 저쩌고....  관계 있는 개체의 집합' 라고 정의했을때

"관계란 무엇인가? 저기 창문밑의 길가는 사람은 나와 관계 있는 건가? 아닌가?" 라는 질문을 던졌을때 당시의 나는 매우 당황스러웠지만 그 후 몇 년이 지난후에야 나름대로의 답을 찾게되었다.  RDBMS에서 모든 개체는 관련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창문밑의 길가는 사람과 나는 관계가 있는 것이다. 다만 RDBMS에서는 직접적 관계와 간접적 관계를 구분한다. 그래서 모델링시 사원과 부서가 일차적 직접 관계를 가지느냐 이차적 이상의 간접적 관계를 가지느냐에 대한 판단을 하게 된다.

이러한 RDBMS에서의 관계의 의미와는 달리 객체지향에서 관계의 의미는 조금 다르다. 설계시 A라는 클래스와 B라는 클래스는 관계가 있느냐? 혹은 a라는 메소드와 b라는 메소드는 관계가 있느냐를 판단할때의 기준은 공간적 시간적 변화의 속도이다. 즉 어떤 클래스를 수정할때 다른 클래스도 마찬가지로 수정해야 된다면 이 두개의 클래스는 관련이 있으므로 묶어두어야 한다. - 클래스 통합이 될수도 있고 같은 패키지에 둘수도 있고 inner 클래스를 사용할수도 있겠다. - 이러한 공간적 관련성 말고도 시간적으로 어떤 부분의 변동과 다른 부분의 변동이 같이 일어난다면 이도 시간적 관계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쉽게 말하면 객체지향의 디자인은 관련있는 것들은 그 관련정도에 따라 거리를 조절하는 것을 뜻한다. SOC가 아주 비슷하다면 그 거리도 가까워야 하고 SOC가 서로 관련이 없다면 가능한 서로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 달리 말하면 소프트웨어 공학에서 말하는 커플링(Loose cupling)과 코헨션(Tight cohesion)에 대한 얘기이다. 언뜻보면 모순으로 보이는 이 두 개념은 SOC에 따라 커플링이나 코현션이냐를 판단하게 되는 것이다.



객체지향 프로그래밍 제 2계
관련있는 것은 가능한 묶고 관련없는 것들은 가능한 떨어뜨려 놓는데 여기서의 관련이란 이 두개의 시간적 공간적 변화의 속도이다.



'IT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프트웨어의 변증법  (0) 2009.02.23
추상화  (0) 2009.02.22
십계 - 변화의 속도  (0) 2009.02.04
금붕어 이야기  (0) 2009.02.04
형식적 민주주의와 형식적 방법론  (0) 2009.02.04
좋은 프로그램과 위대한 프로그램  (0) 2009.02.03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