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2009. 1. 9. 13:04

맨먼스 미신 THE MYTHICAL MAN-MONTH - 소프트웨어 공학에 관한 에세이
ㆍ국내서 | 2007-07-25
케이앤피북스
Frederick P. Brooks I 김성수
몇년전쯤에
내가 만일 왕이라면 이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내가 만일 왕이라면 자바의 이런점을 고칠텐데.. 라는 아주 흥미로운 글이었습니다.
(참조 : http://www.ibm.com/developerworks/java/library/j-king.html)


그 글을 읽으면서 엉뚱하게도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만일 왕이라면 THE MYTHICAL MAN-NONTH - 이 책을 번역하라고 시킬텐데-_-.. 라고 말이죠.
(비슷한 책으로 The Timeless Way of Building가 있습니다.)


많이 알려진 - 구글의 검색엔진의 핵심이기도 한 - 참조 카운트라는게 있습니다.
어떤 논문이 다른 논문에 많이 인용된다면 이는 중요한 논문일 확률이 높다 라는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본다면 이책은 아마도 굉장히 중요한 책일 확률이 높습니다.

한명이 아기를 낳는데 10달이 걸린다 하여 10명의 임산부로 한달만에 낳는건 아니다. 라는 유명한 비유를 시작으로 수술팀 형식의 엘리트 주의,
소수 엘리트의 설계로 제품의 개념의 일관성, 두번째 시스템의 위험,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벨탑의 사례, 은총알은 없다. 등등의 유명한 얘기들로
이 책은 이미 33년전에 씌여졌지만 시대를 초월해(IT에서 33년이란 대략 dogyear로 200년이 넘으니 시대라고 해도 충분할 만큼의 시간이군요)
이 책만큼 시간이란 제한을 넘어 지속적이면서도 지대하게 소프트웨어 공학에 영향을 끼친책은 아마 찾아보기 힘듭니다.


많이 인용된만큼 어디선가 한번쯤은 이미 들어본 얘기인데다
대체 33년전에 - 아마도 독자층의 상당수의 프로그래머 나이보다 오래된-_- -씌여진 책을 읽을 가치가 있을까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대부분의 오래 읽혀지는 고전이 흔히 그러하듯이 Guru 프로그래머의 오랜 경험을 통해 나온 철학과 통찰력이 담겨있는 책입니다.

이 책의 내용중 상당수는 현재의 상황에서 낡아보인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 의견에 찬성을 하든 혹은 반대를 하든
이 책은 여전히 유용하며 여전히 가치가 있습니다. (다만 번역에는 다소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게 소프트웨어를 하면서 가장 슬픈점입니다....-_)
과거는 과거가 가르친것을 가르치지만 우리는 여전히 배우고 있지 못하니까요.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 이야기2009. 1. 9. 12:00

최근 인터넷의 아이콘중 한명인 미네르바가 구속되었다. 그가 '진짜' 미네르바인가에 대한 여부와 과연 그 구속이 적합 혹은 적법한가에 대한 얘기를 여기서 할 생각은 없다.

 

다만 비슷한 예는 IT에서도 흔히 일어난다.

 

타당성 조사에 대한 대답은 항상 타당하다 라는 얘기가 있다. IT 사람들은 자주 구제블능의 낙관론을 가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실제 프로젝트를 시작하기전에 타당성 조사를 하는 프로젝트에서(물론 대부분은 이런것도 하지 않는다 :) 타당성 조사에 대한 대답은 거의 항상 변하지 않고 "타당하다. 할 수 있다." 이다.

 타당성 조사에서 잘못된 답을 얻는것과 그 답이 잘못된 것을 알게 되는 시점 사이에는 시간 차이가 있기 때문에 수 개월이 지나기 전까지는 결코 이를 알아채지 못한다.

  •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사실 14, 로버트 L 글래스, 인사이트

 

사실 타당성 조사가 잘못된 답을 주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보다는 그러한 조사를 행하는 경우도 거의 없기 때문에 - 곤충학자에 따르면 나비는 2차원의 세계를 인식한다고 한다. 나비가 느끼는 인식처럼 프로젝트는 어느순간 하늘에서 뚝 떨어진다 :) - 조금 상상하기 어렵지만 예전의 광고 타이틀중 하나인 "모두가 Yes라고 말할때 No라고 하는 사람" 얘기를 생각해보자.

 

IT에서 "DeadMarch 프로젝트"라는 명칭의 프로젝트가 3차원에서 2차원으로 뚝 떨어졌다. 모두가 침묵하고 있을때 누군가 "할 수 있습니다. 벤처기업 정신으로 무장한 어쩌고 저쩌고"  라고 말했다면 그는 아마 영웅이 될 확률이 높다. 그게 시한부이든 그의 주장에 사실상 근거같은건 거의 없을지라도 말이다. 몇개월이 지나 아주 우연히 성공했다면 그의 이름은 전설로 남을 것이다. 그러나 당연히 실패하더라도 그리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동안 미처 예.측.못.한. 인원의 변동도 있었고 프로그래머들이 무려 저녁 11시에 퇴근하는 성실하지 못한 태도를 보였고 완벽해야할 코드에 잔뜩 버그를 심어놓은 멍.청.한 프로그래머들 때문이라고 변명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가 조금 더 똑똑하다면 팀원에게 책임을 전가하지 않고 프로젝트 외부의 요구사항이 너무 자주 바껴서라거나 원래 이바닥이 그렇다거나 하는 등의 애매한 대상의 탓을 하면 된다. 세상은 넓고 탓할 곳은 많기 때문이다.

 

반대의 경우를 생각해보자. 역시 모두가 침묵하고 있을때 "이 프로젝트를 기한내에 마치기는 어렵습니다. 현재 저희가 담당하는 어쩌고 저쩌고" 라고 말했다면 그가 설사 근거를 충분히 들었다고 하더라도 아마 역적이 될 확률이 높다. 왜냐하면 프로젝트는 타당성 조사를 할 필요도 없이 당연히 해야 하거나 혹 타당성 조사를 했더라도 이미 타당하다고 답이 나왔기 때문이다. 앞의 예와 마찬가지로 후에 프로젝트가 우연히 성공했든 실패했든 상관없이 그는 비난을 받게 된다. 성공했을 경우는 당연하고 실패했을 경우에도 그는 불평분자로 낙인찍히며 부정적 사고로 프로젝트에 해를 끼친 인물이 된다. 게다가 그는 일요일에 출근하지도 않는 등의 최.선.도 다하지 않았다.

 

작년 MB는 주식 3000을 간다 했고 미네르바는 주가 500-1000을 말했다. 작년 주가는 1750-900선을 왔다 갔다하다가 현재 1200 정도이므로 미네르바가 좀 더 정확했지만 (필자는 본질적으로 노스트라다무스부터 시작해서 예언등에 대해 믿지 않는다. 100명이 미래 예측을 하면 그 중에 한두명쯤은 대강 비슷하게 맞출 수 있다고 해서 정말 그 사람이 예언의 능력을 가졌다고 하기에는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네르바가 정말 휼륭한 전문가인가에 대한 판단은 유보한다.) 한 쪽은 여전히 이 나라의 대통령이고 한쪽은 구속 영장이 발부되었다.

 

"프로젝트는 결혼과 비슷합니다. 시작할때는 희망과 순진한 기대로 가득차 있지만 서서히 현실을 깨닫게 되면서 서로 각자의 기대치를 다시 조정해야 합니다. 시작하는데 논리와는 무관한 여러 이유가 있다는 것도 프로젝트와 결혼이 비슷한 점입니다. "
by David Maxwell

'IT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사용이라는 성배 2  (0) 2009.01.20
재사용이라는 성배  (0) 2009.01.20
멘델의 우열의 법칙  (0) 2009.01.15
좋은 프로그래밍과 훌륭한 프로그래밍  (0) 2009.01.13
타협할 수 있나요?  (0) 2009.01.09
미네르바의 구속을 보며  (0) 2009.01.09
Posted by bleu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